UPDATED. 2019-10-19 21:47 (토)
이집트 여행중 60대 한국 여성 낙타에서 떨어져 사망

이집트 여행중 60대 한국 여성 낙타에서 떨어져 사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2.0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
[사진=MBC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이집트에서 60대 한국인 여성 여행객이 낙타 타기 체험 중 낙타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이집트 주재 교민과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이집트의 홍해 휴양도시 후루가다 인근 사막에서 한국인 여성 A(60)씨가 낙타 타기를 체험하던 중 추락했다.

떨어진 직후 의식을 잃은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현장을 목격한 다른 한국인 여행객에 따르면 "앉아있던 낙타가 갑자기 일어나 몇 차례 뛴 뒤 A씨가 추락했다"라고 전했다.

사고 당시 낙타를 다루던 현지인이 줄을 놓으면서 갑자기 낙타가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시신을 검안한 의사는 사망원인을 뇌 손상으로 보고 있다"면서 "머리가 먼저 떨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망한 A씨는 국내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통해 다른 한국인 20여명과 함께 이집트를 여행하던 중 낙타타기 체험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이집트의 카이로 인근 기자지역은 피라미드 유적지 등에서 낙타 타기체험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낙타가 일어서면 높이가 2m를 넘기 때문에 추락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사고 당시 A씨를 비롯한 한국인 관광객들은 헬멧 등을 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