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6 18:15 (토)
독감 치료제 복용 여중생 추락사…유족 "환각증상 호소했다"

독감 치료제 복용 여중생 추락사…유족 "환각증상 호소했다"

  • 김재홍 기자
  • 승인 2018.1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약 복용과 추락사 관련성 조사 중

타미플루촬영 원종호(연합뉴스TV)
타미플루촬영 원종호(연합뉴스TV)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먹은 여중생이 아파트 12층에서 추락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4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22일 오전 6시께 부산 한 아파트 화단에 A(13)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사는 이 아파트 12층 방문과 창문이 열려있던 점 등을 토대로 A양이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유족들은 "전날 독감 탓에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A양이 타미플루 복용 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며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다.

식약처가 지난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타미플루 부작용 신고 건수는 2012년 55건에서 2016년 257건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구체적인 부작용 증상은 구토가 2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심(구역질이 나는 증상) 170건, 설사 105건이었다. 어지러움과 소화불량도 각각 56건과 44건 있었다.

2016년에는 11세 남자아이가 타미플루 복용 후 이상증세로 21층에서 추락해 숨지면서 의약품 피해구제 보상금이 지급된 바 있다.

경찰은 A양 학교생활은 물론 타미플루와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