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2:48 (목)
호주, 4개월이 넘게 꺼지지 않는 산불로 역대 최악의 피해...우주에서도 보이는 불길

호주, 4개월이 넘게 꺼지지 않는 산불로 역대 최악의 피해...우주에서도 보이는 불길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1.0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2019년 9월 시작된 산불이 현재까지도 호주 전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보도된 기사에 따르면, 불길은 지금까지 약 6만 ㎢가 넘는 면적 즉 서울시의 100배가 넘는 땅을 재로 만들었다.

현재도 진행 중인 이 산불은 우주에서도 호주를 빨갛게 보이게 할 정도로 심각하며 산불로 인한 연기는 칠레의 하늘을 뿌옇게 만들었다고 전해졌다.

호주는 이번 산불로 인해 1000채 이상의 집이 불에 탔으며, 소방대원 3명을 포함한 최소 2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시드니 대학의 교수들은 뉴사우스웨일스에서만 약 5억 마리의 동물들이 화재로 불에 타 죽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특히 코알라는 행동이 느리고 위험을 감지했을 때 나무 꼭대기에 올라가 위험이 지나가길 기다리는 습성 때문에 상당수가 목숨을 잃어 멸종 위기에 놓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 딕먼 교수는 "산불이 꺼지면 이미 많은 동물들이 죽었겠지만 어떤 동물들은 도망쳤을 것이다. 그러나 생태계 파괴로 인한 자원 부족은 동물의 개체 수 감소를 더욱 부추길 것이다. 결국 이로 인해 생태계가 크게 변동될 것이며 이를 어떻게 회복해야 할지 알 수 없다."라며 생태계 회복을 우려했다.

이러한 상황에 호주 정부는 총 50억 달러(약 5조 8,525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그 피해는 이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호주의 피해를 돕기 위해 한국은 물론 각국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지만 산불이 잡히지 않는 이상 앞으로 호주 경제는 무너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