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25 (수)
택시 안에 현금 1000만 원 든 가방 놓고 내린 중국동포, 경찰 도움으로 무사히 가방 찾아

택시 안에 현금 1000만 원 든 가방 놓고 내린 중국동포, 경찰 도움으로 무사히 가방 찾아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2.0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현금 1000만 원이든 가방을 택시 안에 두고 내린 중국동포가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돈을 되찾았다.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 35분께 중국동포 A 씨(52. 여)는 설을 맞아 중국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타고 김해 국제공항에서 내렸다.

그러나 A 씨는 택시 요금을 계산하고 공항으로 들어가다가 택시 안에 등산용 가방을 두고 내린 사실을 알게 된다.

가방 안에는 A 씨가 가족들을 위해 수년간 한국에서 일해 모은 현금 1000만 원이 들어있었다. 그러나 A 씨는 택시의 차량번호를 알지 못했다.

다급해진 A 씨는 112에 신고해 발을 동동 구르고 눈물을 흘리면서 "가방을 꼭 찾아달라"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공항 상황실 CCTV 영상 확인을 통해 A 씨가 타고 온 택시번호를 확인한 후 개인택시조합을 통해 해당 택시 기사와 연락이 닿았다.

경찰은 A 씨의 출국시간이 다돼가도록 택시기사가 공항에 도착하지 않자 항공사에 A 씨가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미리 협조를 구했다.

이후 무사히 택시가 공항에 도착하고 가방을 건네받은 A 씨는 "이제 가족들이 기다리는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라며 "정말 감사하다"라며 눈물로 감사의 인사를 하고 고향으로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