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8:26 (화)
알렉산더 맥퀸, ‘원단 기부 제도'신설로 미래의 디자이너들 지원···

알렉산더 맥퀸, ‘원단 기부 제도'신설로 미래의 디자이너들 지원···

  • 조연이 기자
  • 승인 2020.02.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 영국에서 패션을 전공하는 대학생들이 작업에 쓸 수 있도록, 맥퀸 하우스의 남는 원단을 보내주는 제도를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2019년 1월, 사라 버튼은 알렉산더 맥퀸 매장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설치예술 전시와 협업 교육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비전을 소개하면서 알렉산더 맥퀸에서 ‘교육’ 프로그램와 학생들과의 관계 등에 대한 관심이 많고 이를 지속해나가고자 하는 측면에서 원단 기부 제도를 신설했다.

사라 버튼은 도입한 교육 프로그램을 실전 무대로 확장한다는 취지로 “알렉산더 맥퀸에는 우리가 컬렉션을 연구하고 디자인할 때 사용한 모든 것을 기록하고 보존한다는 정신이 있으며, 어떤 것도 버리는 법이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재료를 필요로 하는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이 제도는, 지난 10년 간 여성 및 남성 컬렉션들의 샘플 제작 및 생산 주기가 끝날 때마다 관례처럼 보관해온 고급 원단 여분을 창의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러한 기부는 2019년 7월에 런던 본드 스트리트 27번지에 자리한 알렉산더 맥퀸 매장에 사라 버튼이 전시, 강연, 일러스트레이션, 연구 워크숍을 위한 공간을 열면서 형성되기 시작한 알렉산더 맥퀸 팀, 패션 대학교에 재학중인 학생들의 인연을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사라 버튼은 “그 공간은 우리 모두에게 영감을 주었습니다. 저는 학창시절을 떠올리면서, 돈이 부족해서 졸업 작품을 만들 원단을 사지 못하는 것이 얼마나 고달픈 일인지 생각했습니다. 저는 운이 참 좋았습니다. 맥퀸에서 일을 시작하면서 졸업 작품에 쓸 원단을 구할 수 있도록 리(Lee)가 도와줬었거든요. 요즘은 사정이 더 어렵고, 귀중한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해야만 한다는 생각을 모두들 하고 있지요.” 라고 말하며 이번 제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알렉산더 맥퀸의 원단 기부는 영국 각지의 대학교에서 공부하는 전 세계의 창의적인 인재들에게 전달된다.[사진: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