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13:10 (토)
‘친한 예능’ 숙행, “이상형은 푸근한 스타일”...데프콘, “숙행씨와 행운을 나누고 싶어요” 

‘친한 예능’ 숙행, “이상형은 푸근한 스타일”...데프콘, “숙행씨와 행운을 나누고 싶어요”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1.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MBN ‘친한 예능’에서 숙행이 2020년 새해 소원으로 결혼소망을 밝혔다. 특히 이상형으로 푸근한 스타일을 뽑아 데프콘의 볼을 발갛게 물들게 했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늘(28일) 방송에서는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 ‘친한 예능’ 8인방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와 홍자-정다경-숙행이 함께하는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 가운데 숙행이 올해 결혼 소망을 밝혀 관심이 고조된다. 이날 숙행은 "2020년 새해에는 결혼하고 싶어요"라고 전하며 함박 웃음을 지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더해 숙행은 "푸근한 스타일이 이상형"이라고 덧붙여 귀를 더욱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에 홍자-정다경은 함께 미소 지으며 쑥스러워 하는 한편, 데프콘은 난데없이 볼을 발갛게 물들이며 어찌할 바 모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데프콘은 "'숙'행 씨와 '행'운을 나누고 싶어요"라며 숙행으로 이행시를 지어 설렘을 증폭시켰다. 그리고 이내 숙행의 답에 데프콘은 터질 듯 빨개진 귀로 부끄러움을 내비쳐 폭소를 유발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숙행이 데프콘에게 어떻게 응답했을지, 단숨에 핑크빛으로 물든 현장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홍자-정다경-숙행은 새해 소망부터 개인기까지 풍성한 이야기와 매력을 모두 쏟아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치솟는다. 무엇보다 대화 중 노래방 기계를 발견한 세 사람은 더 놀자며 노래 부르기를 제안, 흥과 끼를 가감 없이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이에 오늘(28일) 밤 홍자-정다경-숙행과 함께 안방극장을 찾아올 '친한 예능' 본 방송에 기대감이 솟구친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을 절로 애정하게 만드는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늘(2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사진제공=MBN ‘친한 예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