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22:33 (월)
'스탠드업' D-1, 내일(28일) 밤 첫 방송...’선‘ 넘는 코미디로 2030 취향 저격한다!

'스탠드업' D-1, 내일(28일) 밤 첫 방송...’선‘ 넘는 코미디로 2030 취향 저격한다!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1.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미디언 케니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코미디언 케니가 ‘스탠드업’에 출연해 19금을 넘나드는 입담 폭격으로 안방극장을 제대로 초토화시킨다

내일(28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코미디 쇼 KBS 2TV ‘스탠드업’에서는 91년생 케니가 등장, 인기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솔직 리뷰로 2030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케니는 많은 예능과 음악 방송의 애청자임을 밝히며, 가장 기대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돌연 ‘하트시그널 3’를 꼽아 등장부터 관객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하트시그널’이 그가 연애를 학습할 수 있었던 유일한 프로그램이었기 때문. 케니는 방송을 보면서 연애를 학습하던 중(?) 느꼈던 불만과 다양한 생각을 털어놓으며 객석의 공감을 끌어낸다고 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그는 음악방송에 대한 솔직한 주관을 밝히며 관객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남자아이돌은 너무 섹시해“라는 말로 여성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가 하면 남자 아이돌들의 섹시 포인트를 꼽으며 “모두가 배워야 한다”는 주장으로 웃음 폭탄을 터트리게 한다고.

뿐만 아니라 케니는 “KBS 양승동 사장, 잘 들어”란 파격 발언으로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번 방송을 계기로 귄위에 도전하겠다는 그의 포부와는 달리 마지막에는 간절함이 가득 담긴 고해성사가 이어졌다고 해 빅 재미를 예감케 한다.

한편 ‘스탠드업’은 과감한 입담을 자랑하는 출연진 라인 업과 19금 소재를 과감하게 시도하며 파일럿 방송 때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새롭게 돌아온 정규 방송에서는 여심을 저격할 꽃미남 밴드 더 로즈와 고정 MC 박나래가 재치있는 입담으로 쇼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발칙한 91년생 케니의 무대는 내일(28일)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 제공 : KBS 2TV ‘스탠드업']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