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7 21:16 (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차화연-김보연-이정은-안길강, 주말 안방극장 빛낼 연기 장인들 총출동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차화연-김보연-이정은-안길강, 주말 안방극장 빛낼 연기 장인들 총출동

  • 조가연 기자
  • 승인 2020.01.1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가연 기자 = 따뜻한 봄바람을 타고 또 한 편의 가족 드라마가 안방극장에 불어온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가 중견 배우들의 라인업을 확정했다.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먼저 천호진은 이야기의 중심이 될 송가네 식구들의 아버지 송영달로 현실 아빠의 포스를 뽐낸다. 송영달은 용주시장에서 송가네 닭강정을 운영하는 짠돌이 아빠로 1남3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어 차화연은 송영달의 부인 장옥분 캐릭터를 맡는다. 깐깐한 남편과 티격태격하며 지내왔지만, 누구보다 남편을 이해하는 속 깊은 아내다.

천호진과 차화연이 표현할 현실 부부의 케미부터 우리 아빠, 엄마의 모습이 시청자들과 어떤 공감대를 형성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보연이 맡은 최윤정은 송영달-장옥분의 사돈이자 옥분의 여고동창이다. 미스 춘향 출신으로, 나이가 무색한 미모와 우아한 애티튜드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이정은은 송가네 닭강정 근처에 문을 연 김밥집 사장 초연을 맡아 컴백한다. 단란주점을 운영하다 염증을 느껴 김밥으로 사업을 변경해 시장에 입성, 파문을 일으킬 예정이다. 맡는 역할마다 탁월한 해석력을 보여주는 이정은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크다.

안길강은 송영달의 둘도 없는 베프이자 시장의 정육점 주인 양치수를 맡았다. 용주시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며, 드라마의 보는 재미를 더할 캐릭터다.

이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년 배우들이 속속 합류한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후속으로 또 하나의 인생드라마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사랑을 믿어요’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사진 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천호진), 이매진아시아(차화연), 김보연, 윌엔터테인먼트(이정은), 엔터테인먼트 아이엠(안길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