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1:55 (수)
눈물 흘리던 정준영,최종훈 1심 판결에 불복.항소장 제출

눈물 흘리던 정준영,최종훈 1심 판결에 불복.항소장 제출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2.05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집단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과 5년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항소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4일 최종훈이 1심 판결에 불복하며 항소한 데이어 정준영의 법률 대리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 측 역시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각각 징역 6년과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또한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모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의 취업제한 5년도 선고했다. 다만 검찰이 청구한 보호 관찰은 기각했다.

그간 정준영과 최종훈은 거듭 반성의 뜻을 밝혔다. 최후변론에서 최종훈은 "현재도 계속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도 평생 하루하루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고, 정준영은 "반성하면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자신들에게 중형이 내려지자 두 사람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대중들은 눈물을 보이던 이들의 항소 소식에 '뻔뻔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정준영과 최종훈 등은 2016년 강원 홍천과 대구 등지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