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4:44 (월)
'년간 400억개' 라면먹는 중국, 수입증가..한국 최대 수혜국

'년간 400억개' 라면먹는 중국, 수입증가..한국 최대 수혜국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트라]
[사진=코트라]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년간 400억개의 라면을 소비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이 최근 해외 라면 수입량이 늘면서 한국이 최대 수혜국으로 급부상했다.

코트라(KOTRA)는 “중국의 라면시장이 황금시대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코트라에 따르면 중국의 라면 수입액은 2014년 8천386만 달러에서 지난해 2억 4천만 달러로 급증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상반기 수입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나 늘었다.

특히 중국이 한국에서 수입한 라면이 2014년 1천515만 달러어치에서 지난해 1억 달러어치로 6.6배 수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중국의 전체 수입산 라면 시장에서 한국은 타이완을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라면 수입이 이처럼 급증한 것은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자체가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전체 라면 매출 규모가 전년보다 5% 안팎의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프리미엄 라면 매출은 3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코트라는 “최근 중국 라면 기제푸업들은 다양한 종류, 고급화, 소포장 트렌드에 맞춰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면서 “중산층의 라면 수요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라면 비중도 계속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천36억 개로, 이 가운데 무려 402억 5천만 개가 중국에서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전 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036억 개로 이 가운데 38.9%(402억5000만 개)가 중국에서 판매된 것으로 집계되면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대만(125억4000만 개)이 차지했으나 1위 중국과 비교하면 3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