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4:44 (월)
불가리, 세이브더칠드런과 파트너십 10주년 기념 새로운 캠페인 #GIVEHOPE 진행

불가리, 세이브더칠드런과 파트너십 10주년 기념 새로운 캠페인 #GIVEHOPE 진행

  • 조연이 기자
  • 승인 2019.11.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BVLGARI)와 세이브더칠드런이 파트너십 10주년을 기념하여  새로운 “GIVEHOPE” 캠페인을 진행한다. 

불가리는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지난 10년 간 교육의 힘으로  아이들이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교육지원 사업을 후원해왔다.

이번 새로운 캠페인을 위해, 릴리 앨드리지, 우슬라 코베로, 알리시아 비칸데르, 존 코르타자레나, 에바 그린, 로라 헤리어를 비롯한 유명 셀러브리티와 불가리 CEO 장 크리스토프 바뱅, 사진작가 란킨(Rankin) 등이 자선 캠페인 홍보를 위해 카메라 앞에서 세이브더칠드런 컬렉션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파트너십 시작 이래 지금까지 취약한 환경에 처한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희망을 주기 위하여, 약 300명 이상의 셀러브리트들이 동참해왔다.

이번 캠페인에서 셀러브리티들은 불가리 세이브더칠드런 컬렉션의 최신 버전의 펜던트 네크리스를 착용했다.

‘희망이란 선물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비전을 담고 있는 이 펜던트 네크리스는 불가리 불가리 주얼리 디자인을 바탕으로 스털링 실버 소재에 한쪽은 불가리 더블 로고 음각과 함께 오닉스와 루비를 세팅하고 반대편에는 세이브더칠드런 로고를 장식하였다. 세이브더칠드런 컬렉션의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세이브더칠드런에 직접 기부된다. 

이 외에도 비제로원 디자인을 적용한 스털링 실버와 블랙 세라믹 소재의 링, 브레이슬릿, 펜던트도 판매되고 있으며, 이 판매 수익금의 일부도 세이브더칠드런 기금으로 전달된다.

세이브더칠드런 컬렉션이 지난 10년간 성공적으로 판매된 결과, 불가리는 전 세계적으로 9000만달러를 기부하였으며, 200만 명의 아이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받을 기회를 제공했다. 

이 외에도 청소년 역량 개발, 생계 유지 및 구직을 위한 실용적인 기술, 긴급 구호, 빈곤 퇴치를 위해 투자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