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4:44 (월)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 8일째 건강악화로 쓰러져 긴급이송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 8일째 건강악화로 쓰러져 긴급이송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사진= 자유한국당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 등을 내걸고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건강 악화로 단식 8일 만인 27일(어제)에 구급차에 실려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황 대표는 27일 오후 11시경 청와대 분수대 앞 농성 텐트 안에서 의식을 잃었다. 당시 텐트에 머물던 부인이 황 대표의 심각한 상태를 인지하고 의료진에게 알렸고, 구급차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황 대표는 병원 응급실에서 검사와 조치를 받은 뒤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현장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28일 새벽에 의식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수석대변인은 “간신히 바이털 사인(호흡, 맥박 등)은 안정을 찾았다”며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겼지만 긴장을 풀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황 대표는 간신히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라며 "오랜 단식으로 인한 저혈당과 전해질 불균형 문제로 지켜봐야 한다."라고 전했다.

특히 황대표는 신장저하 기능으로 인한 단백뇨가 계속되고 있고, 전해질 불균형 수치는 뇌부종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경계선’ 상에 있다고 김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황 대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철회와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설치 반대를 주장하며 지난 20일부터 단식에 돌입했다.

그러나 이들 법안 가운데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의 반대에도 이날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다.

한국당은 오늘 오전 10시 반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기로 하고, 세브란스 병원도 오전 중으로 황 대표의 정확한 건강 상태를 알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