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4:44 (월)
독일 자동차 업체 아우디, 전기차 전환 비용 문제로 9,500명 자른다

독일 자동차 업체 아우디, 전기차 전환 비용 문제로 9,500명 자른다

  • 김종덕 기자
  • 승인 2019.11.2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김종덕 기자 = 독일의 자동차 업체 아우디가 전기차 전환 비용이 필요해 9,500명을 자른다는 소식을 전했다.

폴크스바겐그룹의 자회사인 아우디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향후 6년 이내에 전 세계 인력 중 10%를 감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우디는 감축 과정을 희망퇴직과 공석 채우기 금지 정책을 통해 단계적으로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우디는 2025년까지 독일에서 9,500명의 직원을 자르는 것을 시작으로 2029년까지 대규모 구조조정을 실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구조조정으로 아우디는 60억 유로(약 7조 7,747억 원)의 절감 효과를 내 전기자동차나 디지털화 같은 미래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러듯 구조조정으로 비용을 절감해 미래 사업에 투자하는 움직임은 자동차 부품 업체인 콘티넨탈이나 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