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4:45 (금)
철도노조 파업 5일 만에 철회..노사 협상타결

철도노조 파업 5일 만에 철회..노사 협상타결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전국철도노조의 총파업이 5일 만에 철회됐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첫차부터 무궁화호를 제외한 수도권 전철 등 광역 전철과 KTX, 새마을호, 누리호, ITX-청춘 등 모든 여객열차가 정상 운행한다.

노조는 '4조 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654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지난 20일 오전 9시에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후 철도노조와 한국철도(코레일)는 이틀간의 긴 마라톤 회의 끝에 25일 오전 6시쯤 협상을 타결했다.

합의 내용은 ▲2019년도 임금을 전년 대비 1.8% 인상하고, 정률수당은 내년 1월부터 지급한다는 것 ▲인력충원은 철도노사와 국토교통부가 협의 ▲KTX-SRT 고속철도 통합 운영 방안 건의 ▲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이며,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 총회를 열고 찬반 투표를 거칠 예정이다.

결국 5일만의 파업으로 인해 노조가 얻어낸 건 1.8% 임금 인상에 불과해 “처음부터 국민을 볼모로 잡은 불필요한 파업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는 노사협약을 통해 매년 1~2%대 임금 인상이 이뤄져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수도권 직장인의 출퇴근 불편을 겪었고 특히 대입 수시면접 기간과 맞물리면서 주말동안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수험생들은 열차가 없어 발을 동동 굴러야했다.

또한 화물열차 운행이 줄면서 수출입 업체들의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4조 2교대제 도입으로 신규인력이 1865명 필요하다는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명백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추후 논란의 여지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증원문제를 두고 노사간의 입장 차이보다 사실상 한 명의 증원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국토부와의 입장 차이가 훨씬 크다”며 “앞으로의 협상에서 난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