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0:03 (수)
한국철도 열차운행 정상화 이르면 26일부터

한국철도 열차운행 정상화 이르면 26일부터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1.2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파업 나흘째인 23일 오전 대전역에서 서울행 열차를 타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2019.11.23/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온라인 뉴스팀] 철도노조가 25일 오전 총파업을 철회한 가운데 철도운행은 이르면 26일부터 정상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도와 철도노조에 따르면 지난 23일 저녁부터 교섭을 재개해 이틀간 밤샘 집중교섭 등 마라톤 협상 끝에 25일 오전 6시 협상이 최종 타결됐다.

노사간 주요 합의사항은 Δ2019년도 임금 전년 대비 1.8% 인상 Δ인력 충원은 철도노사와 국토교통부가 합의 Δ고속철도 통합 운영 방안 건의 Δ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이다.

한국철도는 철도노조가 파업을 철회함에 따라 복귀 직원 교육과 운행 일정 조정 등을 거쳐 이르면 26일부터 철도운행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할 예정이다.

조상수 철도노조 중앙쟁대위원장은 "불가피한 5일간의 철도 파업이었지만 불편함을 참아 주시고, 또 철도 투쟁을 지지까지 해주신 시민들께 머리 숙여 인사드린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공공성이 강화된 철도, 대륙철도시대를 주도적으로 열어가는 한국철도를 만들기 위해 계속 국민과 함께 열심히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 조합원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마음으로 투쟁해서 만들어낸 합의이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굳건히 투쟁해 온 조합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철도노조는 규약에 따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총회(찬반투표)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합의에 따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4조2교대 인력 증원과 관련한 노사정 협의를 시작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철도 손병석 사장은 "그동안 열차 이용에 큰 불편을 드려 국민들께 깊이 사과 드리고, 안전하게 열차운행을 정상화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노사가 힘을 모아 국민 여러분께 신뢰받는 한국철도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