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0:03 (수)
철도노조 파업 첫 주말,지방수험생 표 없어 발만동동

철도노조 파업 첫 주말,지방수험생 표 없어 발만동동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철도노조 파업 나흘째이자 첫 주말인 23일 주요 대학들의 수시면접과 논술시험을 치르기 위해 상경하려는 지방 수험생 수송에 비상이 걸렸다.

철도 노조 파업으로 열차운행이 감소한 가운데 주말을 맞아 수시면접과 논술시험을 치르려는 수험생들과 주말을 즐기려는 행락객들이 몰리면서 주요 역에는 열차표를 구하기 위한 전쟁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KTX 열차는 평시 330대에서 224대로 줄어 운행률이 68.9%에 머물게 된다.

새마을호는 74대에서 44대로 줄어든 58.3%, 무궁화호는 284대에서 178대로 줄어든 62.5%, 화물열차는 172대에서 58대로 감소한 31.0%만 운행한다.

광역전철은 1천902대에서 1천560대로 줄어 82.0% 운행한다.

철도공사는 파업에 따른 수험생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한 특별 대책을 마련했다. 수험생이 이용하는 열차가 지연될 경우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에 추가 운임 없이 무료로 환승할 수 있도록 하고 도착역에서 시험장까지 긴급 수송할 수 있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 체제를 구축했다.

철도공사 관계자는 "주말 동안 열차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의 불편이 없도록 시험장까지 긴급수송 등 비상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열차 감축운행으로 인해 실제 표를 구하지못한 수험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국철도는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 특히 수험생은 운행 여부를 사전에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현장 인력 충원, 임금피크제 폐지, 대정부 교섭 승리, 철도 파업 승리 결의대회'에 전국에서 8천여명의 조합원이 상경해 참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