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0:03 (수)
정부 1회용품 35%까지 줄일 계획..외식업계 비용상승 불가피

정부 1회용품 35%까지 줄일 계획..외식업계 비용상승 불가피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앞으로 카페내에서 일회용 컵이 사라질 전망이다.

22일 환경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6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중장기 단계별 계획(로드맵)을 논의해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머그잔 등 다회용 컵으로 대체할 수 있는 경우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 식품접객업소에서 2021년부터 종이컵 사용이 금지된다. 일회용 컵 사용 금지 품목을 플라스틱에서 종이까지 확대한 것이다.

정부의 계획안에 따르면 2021년 이후부터는 매장에서 머그잔 등에 담아 마시던 음료를 매장 외부로 가져가려는 경우 일회용 컵 사용에 따른 비용을 추가로 내야 한다.

또 테이크아웃 잔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소비자가 일회용 컵에 담아 음료를 살 때 일정 금액의 보증금을 내고 컵을 반환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컵 보증금제’ 도입도 추진된다.

정부의 계획안은 남은 음료를 테이크아웃하는 컵과 포장ㆍ배달음식 1회용 식기를 2021년까지 무상제공을 금지하는 한편 용기ㆍ접시도 친환경ㆍ다회용기로 전환을 유도하는 것이 골자다.

또한 대규모 소매점 위주로 시행 중인 비닐봉투 사용금지가 제과점과 편의점, 중소형 슈퍼마켓 등으로 확대된다.

2030년부터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모든 업종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

2024년에는 호텔에 비치되는 공짜 샴푸, 칫솔 등 1회용 위생용품이 사라진다. 플라스틱 빨대, 우산비닐, 장례식장 1회용품도 차차 모습을 감출 전망이다.

이에 유통업계 측은 이날 정부가 발표한 '1회용품 함께 줄이기 계획'으로 인해 포장 관련 비용 상승을 을 우려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1회용품을 35%까지 줄일 계획이지만 그에 따른 외식업계의 비용상승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