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2 10:03 (수)
대성호 실종자 야간수색에도 이틀째 성과없어..

대성호 실종자 야간수색에도 이틀째 성과없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20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대성호 화재 사고의 실종자 11명을 찾기 위한 야간 수색 작업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2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과 해군 등으로 구성된 수색팀이 오후 6시부터 경비함정과 선박 등 32척과 항공기 4대를 투입해 야간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대성호의 선미 부분 인양 작업은 너울성 파도에 의한 기상악화와 일몰로 중단됐다.

야간에도 이날 주간과 같이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으로 각 55㎞ 길이의 해역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수색팀은 사고 해역의 조류 방향과 속도 등을 고려해 첫날보다 수색 범위를 4배 넓혔다.

또 원활한 야간 수색을 위해 고정익 항공기 4대(해경 2, 공군 1, 해군 1)가 6회에 걸쳐 조명탄 170여발을 투하하고 있다.

사고 해역은 20일 오후 9시 현재 바람이 초속 12~14m로 불고, 파도가 1.5~3m로 일고 있다.

이날 주간에는 함선 41척과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 각 55㎞ 길이의 해역에 대해 구역을 나눠 수색을 진행했다. 헬기 9대도 동원돼 3교대로 순차적으로 수색을 벌였다.

이날 해경은 주간 수색도중  5002함과 제주도 관공선 삼다호가 최초 신고 위치에서 남서쪽으로 26㎞ 떨어진 곳과 남동쪽으로 15㎞ 떨어진 곳에서 각각 구명조끼 1개씩을 발견했다.

그러나 발견된 구명조끼는 아무런 표시가 없어 대성호 선원의 구명조끼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또 이날 오후 3시30분께 실종자 가족이 승선한 해경 521함이 수색 현장을 방문해 구조 당국의 설명을 듣고 제주시 한림항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한편, 어제 오전 발견됐으나 숨진 60살 김 모 씨의 부검 결과는 '익사'로 숨진 것으로 나왔다.

해경은 김 씨가 2~3도의 화상을 입긴 했으나 사인으로 보기에는 어렵다는 소견을 전했다.

김씨는 대성호에 승선한 선원 12명 가운데 유일하게 발견된 선원으로 해경은 나머지 11명의 선원을 찾기위해 야간작업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