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날 녹여주오' 배우 임원희, 진지함부터 유쾌함까지 독보적 미(美)친 존재감 선사!

'날 녹여주오' 배우 임원희, 진지함부터 유쾌함까지 독보적 미(美)친 존재감 선사!

  • 조가연 기자
  • 승인 2019.11.1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가연 기자 = 배우 임원희가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끝까지 미(美)친 존재감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어제(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스토리피닉스)에서 임원희는 시간이 흘러 많은 변화를 겪은 ‘손현기’로 등장, 특별한 재미를 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냉동 캡슐에 다시 들어가게 된 고미란(원진아 분)과 그녀를 기다리는 마동찬(지창욱 분)을 지켜보던 손현기. 이후 3년의 세월이 흘렀고, 그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농익은 사랑으로 커플 케미를 자랑하던 박경자(박희진 분)와는 부부가 됐고, 국장이던 현기는 자리에서 밀려나 편성팀에서 근무하게 되는 등 일과 사랑에 있어 많은 변화를 겪었다.

이어 남다른 브로 케미를 보여주던 김홍석(정해균 분)이 사장 자리에서 쫓겨나게 되자, 오래 버텼다(?)는 말로 위로 아닌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홍석은 “너는 국장 자리에서 밀려나 편성팀에 있어도 불만이 없나 봐?”라고 비꼬았고, 현기는 “제 처형이 제 사주가 그렇대요. 감투가 독이래요.”라는 말로 ‘손현기’다운 웃음 치트키 역할을 톡톡히 하며 빅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사장 자리를 지키기 위해 마동찬에게 ‘냉동인간 프로젝트’를 방송에 내자고 애걸복걸했지만 결국 까인(?) 김홍석을 향해 “저도 뭐라 할말이...”라며 은근히 선을 긋는 태도로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렇듯 임원희는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진지함과 능청스러움, 인간미, 유쾌함까지 모두 겸비한 ‘손현기’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했다.

이번에도 명불허전, 믿고 보는 명품 배우임을 증명한 임원희는 후속작에서 어떤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사진제공=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