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8:22 (일)
집단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원인은 인근 비료공장 유해물질 때문

집단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원인은 인근 비료공장 유해물질 때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집단 암 발병 사태가 벌어졌던 전북 익산 장점 마을의 발병 원인이 인근 비료 공장에서 담뱃잎을 불법 건조할 때 나온 '유해 물질'이라는 정부 분석 결과가 나왔다.

14일 환경부는 전북 익산 국가무형문화재 통합 전수교육관에서 열린 ‘장점 마을 주민 건강 영향조사 최종 발표회’에서 “비료 공장 배출 유해 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에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장점 마을 인근 비료 공장인 금강 농산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 박(담배 찌꺼기)을 퇴비로만 사용해야 하지만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들었다.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서는 건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이 배출되기 때문에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그러나 금강 농산 측은 퇴비보다 유기질 비료값이 훨씬 비싸기 때문에 이를 어긴 것으로 보인다.

금강 농산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박은 확인된 것만 무려 2천 242t이나 된다.

또한 2009년에는 케이티엔지 신탄진공장에서 반출된 연초박을 전량 사들이기도 했다.

주민들은 이들 대부분이 유기질 비료 원료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현재 금강 농산이 이미 폐쇄돼 정확한 사용량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금강 농산은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발암물질을 그대로 공기 중에 배출하기도 했다.

 

대기 배출시설만 제대로 설치했어도 발암물질 배출량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었겠지만 금강 농산은 행정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대기 배출시설을 설치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금강 농산은 자난 2017년 4월 가동이 중단됐다가 비료관리법 위반 사항 등이 확인되면서 같은 해 말 폐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