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00:28 (토)
독도 헬기추락사고 실종자 수색 닷새째..추가 실종자 발견못해

독도 헬기추락사고 실종자 수색 닷새째..추가 실종자 발견못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0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헬기 추락사고 닷새째인 오늘도 독도 인근에서는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한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벌였으나 나머지 실종자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다.

또한 기상 악화로 수중수색이 순조롭지 못한가운데 시간이 흐를수록 이미 숨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실종자들의 시신의 훼손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실종자 수색이 장기화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아직까지 추가 실종자 발견은 없었으나 헬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 2점을 수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색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함선 14척과 헬기 6대 등 가용한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 사고 해역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독도경비대와 소방대원들은 독도 인근 해안가에 드론 2대를 이용한 정밀 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동해중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를 내렸으나 다행히 사고 해역 기상상황이 차츰 좋아지면서 이날 오후 4시쯤 중단됐던 실종자 수중 수색이 재개됐다.

앞서 지난 2일 독도 해역에서 발견된 사망자 2명의 신원은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3일 오후 2시 4분쯤 사고 소방헬기 동체가 처참한 모습으로 해군 청해진함에 인양됐다. 그러나 당초 무인잠수정으로 확인됐던 동체 내 실종자는 파손된 기체 일부와 함께 인양 중 유실돼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수색 당국은 동체 인양 과정에서 시신이 유실된 것으로 보고 인양 경로를 중심으로 정밀 수중 탐색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사고 이후 닷새나 지난 시점에서 나머지 실종자들의 시신은 강한 조류에 휩쓸렸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범위를 반경 54km로 확대해 실종자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어제 대구로 이송된 이종후 부기장과 서정용 정비실장의 시신은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장례절차를 준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