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08:14 (토)
소주병에 연예인 사진 사라진다... 복지부 '음주미화'이유

소주병에 연예인 사진 사라진다... 복지부 '음주미화'이유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0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앞으로 소주병에서 여성 연예인 사진이 사라질 전망이다.

4일 보건복지부는 음주가 미화되지 않도록 술병 등 주류용기에 연예인 사진을 부착하지 못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2019년 기준 국가금연사업은 약 1,388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집행하고 있으나 음주 폐해 예방관리 사업 예산은 약 13억원에 불과할 정도로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한 담배의 경우는 금연사업을 전담하는 정부 부서가 있지만, 음주는 음주 폐해 예방에 대한 전담부서조차 없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연예인은 청소년에게 큰 영향을 주며 술 소비도 조장할 수 있어 용기에 연예인을 통한 홍보를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중 술병에 여성 연예인 사진을 붙일 수 있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