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08:14 (토)
양파 농장일 가던 6,70대 태운 미니버스 논으로 추락...1명 숨지고 11명 부상

양파 농장일 가던 6,70대 태운 미니버스 논으로 추락...1명 숨지고 11명 부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0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전북 고창에서 밭일을 하러가는 승객들을 태운 미니버스가 논으로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3일 오전 5시 57분쯤 고창군 대산면 한 도로에서 A(60)씨가 몰던 25인승 미니버스가 3m 아래 논으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2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승객들을 영광과 고창의 병원으로 옮겼다.

해당버스에는 육칠십대 노인 12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사고로 72세 김모 할머니가 숨졌고 2명이 다리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고 나머지 9명은 경상을 입었다.

이들은 전남 영광에서 새벽에 출발해 전북 고창의 양파 농장으로 일을 하기 위해 전남 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운전자 A씨를 음주 측정한 결과 음주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당시 짙은 안개가 낀 구간을 달리던 버스가 코너를 돌다가 도로에 진입하지 못하고 논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에는 안개가 상당히 심해 앞을 보기 힘들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승객 대부분이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인명피해도 컸다"고 말했다.

경찰은 승객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도로 상황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