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0:40 (금)
식약처, 동물 구충제 ‘펜벤다졸’복용 자제 당부"효과 보장할 수 없어'

식약처, 동물 구충제 ‘펜벤다졸’복용 자제 당부"효과 보장할 수 없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소식이 암 환자들 사이에 퍼지면서 품귀현상까지 벌어지자 정부 당국은 효과를 보장할 수 없다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한 암 학회와 함께 “동물용 구충제는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달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을 담은 영상이 암 환자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자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펜벤다졸은 암세포 골격을 만드는 세포 내 기관을 억제해 항암효과를 낸다고 알려져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SNS에서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다.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해야 한다. 항암제는 개발 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더라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한두 명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을 약효가 입증됐다고 볼 수 없다.

식약처는 펜벤다졸과 유사한 원리로 사람에 항암 효과를 보이는 의약품은 이미 허가돼 사용되고 있다고 밝히며 펜벤다졸을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한다면 혈액이나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