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8 13:21 (토)
6살 아이 덮친 공공 운동기구에 아이 내장파열..중환자실

6살 아이 덮친 공공 운동기구에 아이 내장파열..중환자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터넷 카페]
[사진=인터넷 카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산책로의 공공 운동기구가 분리되면서 6살 아이의 배 위로 떨어져 아이의 내장이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쯤 경기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천 산책로에서 ‘어깨 돌리기’ 운동 기구를 이용하던 A양(6) 배 위로 원형 바퀴(약 10㎏)가 분리돼 떨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A양은 십이지장, 쓸개 등 부위를 다치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날 오전 한 인터넷 카페에A양의 엄마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산책로의 어깨 돌리기 운동 기구를 이용하던 아이의 배 위로 원형 바퀴가 떨어지며 사고가 났다”며 “죽을 고비를 넘기고 홀로 중환자실에 있는 제 딸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글을 남겨 관심이 집중됐다.

해당 운동 기구는 2017년 12월쯤 한 외주업체가 설치한 것으로, 권선구청 자체 조사 결과 손잡이와 본체를 연결하는 볼트가 느슨하게 조여진 것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구청 관계자는 “현행법상 공공 운동 기구에 대한 관리 방법이나 주기를 규정하는 내용은 없다”며 “직원들이 순찰할 때마다 운동 기구를 점검하고 있는데 사고가 난 기구에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미처 인지하지 못했다”며 “사고 직후 산책로에 설치된 다른 공공 운동기구에도 문제가 있는지 점검했다”며 “피해자들이 배상을 요청하면 공공시설물 배상 제도를 통해 피해 아동의 치료비 등을 보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하는 내용은 아직 없다”며 “피해 아동 측에서 사고의 책임 소재를 가려달라고 의뢰하면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운동기구 결함으로 사고가 났다면 해당 기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