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0 20:27 (목)
'화상벌레'출몰에 보건당국 비상..스치거나 닿기만 해도 극심한 통증

'화상벌레'출몰에 보건당국 비상..스치거나 닿기만 해도 극심한 통증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08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일명 '화상벌레'라고 불리는 강한 독성을 가진 '청딱지개미반날개'가 출몰하고 있어 보건당국이 긴급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국내 대학교 기숙사 등에서 발견됐던 ‘청딱지개미반날개’가 경남 통영서과 군산 등 여러 지역에서 출몰하고 있다.

8일 통영시는 관내 곳곳에서 화상벌레가 출현했다는 민원이 접수 이어져 집중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북 군산시 역시 아파트와 기숙사 등에서 화상벌레가 출몰해 방역당국은 시민들에게 안내문을 발송해 주의사항 및 방제방법을 홍보하는 등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화상벌레는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지만 최근 국내에서 잇따라 목격되며‘페데린’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어 피부에 접촉하거나 물릴 경우 ‘페데러스 피부염’이라 불리는 증상을 일으킨다.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은 코브라 독보다 독성이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벌레가 피부에 스치거나 닿기만 해도 화상을 입은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고 해 일명 ‘화상벌레’로 불린다.

6~8㎜ 정도 크기의 화상벌레는 산이나 평야 등에서 서식한다. 생김새는 머리와 가슴 배 부분의 색깔이 각각 다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집게모양의 꼬리에는 페데린이라는 독성 물질을 분비해 상처를 입힌다.

50여 년 전 전남에서 처음 목격된 화상벌레는 이후 국내 곳곳에서 피해 사례가 보고된 바 있기에 학계에서는 이미 국내에 토착화됐다는 정설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화상벌레에 닿았을 경우, 절대 상처 부위를 손으로 문지르지 말고, 재빨리 비눗물로 씻어낸 뒤 병원을 찾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