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16:26 (토)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낚시 여제' 김새론, 빅튜나 황금배지 도전장... 코스타리카 특집 피날레를 장식할 주인공은 과연 누구?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낚시 여제' 김새론, 빅튜나 황금배지 도전장... 코스타리카 특집 피날레를 장식할 주인공은 과연 누구?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9.1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낚시 여제’ 김새론과 ‘조조사’ 조재윤이 코스타리카의 마지막 황금배지를 잡기 위해 출격한다.

오는 12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 이하 ‘도시어부’) 106회에서는 도시어부들이 코스타리카에서의 마지막 도전인 튜나 빅사이즈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청새치를 네 마리나 낚아 올리며 코스타리카를 접수한 김새론은 지난 팔라우에서 튜나 낚시에 성공하며 내공을 쌓았던 만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 이번 코스타리카에서는 빅튜나 대결인 만큼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거대 사이즈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됐다.

이날 먼저 입질을 받은 김새론은 청새치와는 비교할 수 없는 힘겨운 버티기와 끝없는 밀당으로 릴과 오랜 시간 사투를 벌였다고 한다. 이덕화는 “세 사람이 달려들었는데 꿈쩍을 안 해. 대체 뭐지?”라며 남다른 스케일에 놀라워했다고.

김새론은 “처음으로 낚싯대를 내팽개칠 뻔했다. 정말 포기할 뻔했는데 이를 악물고 버텼다”라며 “경규 선생님이 한마디 하셔서 갑자기 정신이 들었다”며 끝까지 낚싯대를 잡을 수 있었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조재윤 역시 낚시를 위해 스케줄을 미루고 코스타리카까지 날아온 만큼, 사활을 건 승부욕을 펼치며 가장 먼저 청새치를 낚아 올리는 대활약을 펼친 바 있다. 이날 빅튜나 대결에서는 마지막 열정까지 끌어올리며 황금배지에 대한 욕망을 드러냈다고 한다.

화장실도 못가며 낚싯대를 지킨 끝에 어마어마한 입질을 받은 조재윤은 “완전 전쟁이다. 튜나 낚시가 청새치 보다 더 힘든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과연 코스타리카 특집 피날레를 장식할 주인공은 누가 될지, 대망의 빅튜나 낚시 대전은 12일 밤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사진 제공 :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