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16:26 (토)
전도된 화물선 "배안에서 두드리는 소리 확인" 오늘 구조대원 투입

전도된 화물선 "배안에서 두드리는 소리 확인" 오늘 구조대원 투입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0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8일 새벽(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새 차 4천여 대를 실은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 레이호’가 이날 오전 1시 40분(현지시각)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전도된 화물선 안에서 실종 선원들의 생존 움직임이 확인됐다.

사고 선박은 지난 8일 오전 2시, 한국 시간으로 오후 3시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수심 11m 해상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80도가량 전도되는 사고를 당했고, 현재는 기울기가 90도가 됐다.

사고 선박은 미국에서 중동 지역으로 수출되는 완성차를 싣고 가던 길이었다.

사고 당시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10명을 포함해 필리핀인과 미국인 등 총 24명이 타고 있었다. 이중 20명은 사고 7시간 만에 구조됐다.

구조된 20명의 선원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인 1명이다.

9일 외교부 재외 국민보호대책 본부는 미 해안경비대(USCG) 관계자의 전언으로 “우리 시간으로 9일 오전 7시 13분(현지 기준 8일 오후 6시 13분) 선박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면서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으며, 선체를 지속적으로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가 선체 내 발생한 화염을 진압했고, 좌현으로 90도가량 기울어진 선체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를 동원해 선체 안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현지시간 9일 오전 6시 30분쯤, 한국 시간으로는 저녁 7시 반쯤 구조 대원을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사고 해역은 브룬스윅 내항에서 외항으로 길게 이어지는 수로를 빠져나와 큰 바다로 나가게 돼 있어 경력 수십 년의 베테랑 선장 출신인 도선사들도 특히 신경을 쓰는 구역으로 알려져 있다.

브런즈윅항은 3개 터미널을 갖춘 조지아주 주요 항만으로, 남쪽으로 플로리다주와 멀지 않아 미국에서 차량 화물이 많이 드나드는 항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