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16:26 (토)
美 가톨릭 학교, 도서관서 '해리 포터' 시리즈 전권 없애..."해리 포터 마법 주문은 진짜"

美 가톨릭 학교, 도서관서 '해리 포터' 시리즈 전권 없애..."해리 포터 마법 주문은 진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0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에 따르면 테네시 주의 한 가톨릭 학교에서 '해리 포터' 시리즈 전권을 없앴다고 전했다.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테네시 주 내슈빌의 세인트 에드워드 가톨릭 학교로 이번 학기부터 도서관에 있던 '해리 포터' 시리즈 도서를 전부 폐기했다.

이 학교의 총책임자인 댄 리힐 신부는 "책에 사용되는 저주나 주문은 실제의 저주나 주문이다. 본문을 읽는 사람의 면전에 악령을 불러들인다."라며 '해리 포토'에 나오는 저주와 주문들은 실제로 악령을 소환하기 때문에 이 책을 금지시켰다고 전했다.

또한 리힐 신부는 "이 책들을 읽는 많은 사람들은 이 행동들이 완벽하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훌륭하거나 정신적으로 건강하다고 믿게 만들 수 있다."라며 이 7권의 시리즈는 이러한 위험한 저주나 주문을 멋있고 완벽하다고 생각되게 하기 때문에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댄 리힐 신부는 이러한 결정을 미국과 이탈리아 퇴마사들과 상의했고, "그들은 그 책들을 도서관에서 제외할 것을 권고했다."라며 이러한 조언을 받아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 천주교 내슈빌 교구 측은 "이번 사건은 세인트 에드워드 학교만 해당될 뿐 다른 가톨릭 학교는 여전히 해리포터 책들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리힐 신부와 반대되는 의견을 표현했으며, "세인트 에드워드 학교의 최종 결정권은 댄 리힐 신부에게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