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4 16:26 (토)
대구 '이월드'서 20대 직원,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 절단

대구 '이월드'서 20대 직원,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 절단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놀이기구 허리케인. 이월드 홈페이지 캡쳐]
[사진= 놀이기구 허리케인. 이월드 홈페이지 캡쳐]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대구의 대표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근무하던 20대 남성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성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52분쯤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 위치한 '이월드'의 놀이기구에 근무자 A씨(24)가 오른쪽 다리가 끼어 무릎 아래쪽이 절단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A씨를 구조해 오후 7시 5분쯤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고 사고 1시간 뒤쯤A씨의 절단된 다리를 발견해 병원으로 즉시 이송했다.

이후 A씨는 다리 접합수술을 받았으나 성공여부는 두고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고가 난 놀이기구는 고공에서 360도로 빠르게 회전하는 놀이기구 '허리케인'으로 알려졌다.

사고이후 이월드 측은 경찰 감식을 위한 현장 보존과 근무자 신상 보호를 위해 입장객들에게 관련소식을 설명하고 출입을 제한했다.

경찰은 정밀 감식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찾는 한편 현장에서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