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0:24 (월)
한강 마곡대교서 몸통만 남은 남성시신 발견.."강력범죄 가능성"

한강 마곡대교서 몸통만 남은 남성시신 발견.."강력범죄 가능성"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사진=S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한강 마곡대교 남단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기북부경찰청과 고양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마곡대교에서 순찰을 하던 한강사업본부 직원 A 씨가 사지가 절단된 남성의 몸통이 수면 위로 떠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알몸 상태로 발견된 시신은 부패 상태로 미뤄 발견된 날로부터 일주일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시신 주변에는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옷 등 유류품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과수에 1차 부검을 의뢰했으나 시신의 신원이나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국과수는 내부 조직 상태 등으로 볼 때 20, 30대 남성의 시신일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 직후 경찰 병력 120여 명과 수색견·드론 등을 투입해 근처 수색에 나섰지만, 아직 훼손된 추가 시신이나 신원을 특정할만한 물품은 찾지 못했다.

경찰은 시신이 날카로운 무언가로 머리와 팔다리가 절단된 것으로 미뤄 강력 범죄를 염두 해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