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2:05 (금)
전남 신안군 8살, 6살 자매 물웅덩이에 빠져 숨지는 사고 발생

전남 신안군 8살, 6살 자매 물웅덩이에 빠져 숨지는 사고 발생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2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
[사진=MBC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전남 신안군 압해읍에서 8살과 6살 난 자매가 웅덩이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후 3시쯤 전남 신안군 압해읍 한 마을의 물 웅덩이에서 이 마을에 사는 8살 이모양과 6살 여동생이 웅덩이에 빠졌다.

길가던 마을주민이 언니 이 양이 웅덩이에 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구조하고 보호자에게 알렸고 동생은 보호자에 의해 추가로 구조됐다.

두 아이 모두 발견당시 의식이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을주민들은 119에 신고를 하고 구조대가 오기까지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두 아이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명 모두 끝내 숨졌다.

이 양 자매가 빠진 웅덩이는 집에서 100여m 떨어진 도롯가에 위치해 있었고 웅덩이 가운데 깊이는 수심 1.5m로 아이들 키 보다 깊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