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조현병 앓던 30대 중국동포 편의점 앞에서 흉기난동..2명 부상

조현병 앓던 30대 중국동포 편의점 앞에서 흉기난동..2명 부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7.1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
[사진=MBC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조현병을 앓던 30대 중국동포가 휘두른 흉기에 2명이 다쳤다.

15일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35)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0시 50분쯤 A씨는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시흥시 정왕동의 한 편의점 앞에 앉아 술을 마시고 있던 남성들에게 다가가 흉기를 휘둘렀다. 이에 놀란 남성들이 급히 자리를 피했으나 이중 남성 2명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등과 이마 부분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두명의 남성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편의점 건물 3층의 자신의 집으로 도망간 A씨는 밖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난동을 부리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의 모친은 경찰에 "아들이 오랫동안 조현병 치료를 받아왔으며 갑자기 흉기를 들고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정신병원에 행정 입원시키고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