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2:05 (금)
트럼프 방한에 주말 전국경찰 비상령…서울 '갑호비상'

트럼프 방한에 주말 전국경찰 비상령…서울 '갑호비상'

  • 김기훈 기자
  • 승인 2019.06.2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기 '을호'·대전·충청·강원은 '병호'…나머지 지역 경계강화

2017년 11월 8일 국회 앞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찬반 집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11월 8일 국회 앞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찬반 집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이번 주말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맞아 서울에 갑(甲)호 비상이 발령되는 등 전국적으로 경비 태세가 강화된다.

28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오는 29일 오전 9시를 기해 서울에 최고 수위 비상령인 갑(甲)호 비상을 내렸다.

서울에 인접한 경기남북부와 인천에는 을(乙)호 비상, 대전과 충청·강원에는 병(丙)호 비상이 발령됐다. 이들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방청에는 경계강화가 내려졌다.

비상령은 오는 30일 트럼프 대통령이 출국할 때까지 유지된다.

갑호비상은 외국 정상의 국빈 방문이나 대선 등 국가적 중요 행사가 있을 때 발령하며, 가용 경찰력을 100% 동원할 수 있다. 경계강화 발령 지역에서는 전 경찰관이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작전부대는 출동 대비태세를 갖춘다.

을호 비상은 가용 경력을 50%까지 동원할 수 있으며 모든 경찰관과 의경의 연가가 중지된다. 병호 비상은 세 번째 비상 단계로 경찰 가용 경력의 30%를 동원할 수 있다.

2017년 11월 8일 국회 앞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11월 8일 국회 앞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청 관계자는 "경력 동원이 많고 경력 지원 태세를 갖추는 개념으로 전국적으로 비상령을 내렸다"며 "이전 트럼프 대통령 방한 때보다 전반적으로 경계태세가 격상됐다"고 설명했다.

2017년 11월 트럼프 방한 당시 서울에는 갑호비상이 내려졌으며 경기·인천에는 경계강화가 발령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문하는 행사장과 숙소, 이동로 등은 경호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교통이 일부 통제된다.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찬반 집회의 경우 합법적 의사 표현은 보장하되, 경호상에 위협이 될 수 있는 행위에는 엄정히 대응할 방침이다.

방한 첫날인 29일 오후 5시 진보연대는 서울광장에서 트럼프 방한 반대 집회를 연다. 국가보안법 철폐 긴급 행동과 주권연대 등도 광화문에서 반대 집회를 열 계획이다.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1천만 국민운동본부'(석방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1시 서울역에서 환영 집회를 연다. 자유대연합과 태극기혁명 국민운동본부 등 보수 단체의 환영 집회도 예고돼있다.

방한 이틀째인 30일에는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과 민중당이 반대 집회를, 재향군인회와 태극기혁명 국민운동본부 등이 환영 집회를 연다.

경찰청 관계자는 "전국에 있는 상설부대와 임시 편성 부대 등을 총동원해 안전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 방한 당시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 반대 시위가 열려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주한미국대사관 측 도로를 역주행하는 일이 있었다. 이 과정에서 집회 참가자 일부가 도로를 향해 물병, 형광봉, 유인물 등을 던졌다.

당시 광화문광장에는 시위대를 막기 위해 '차벽'이 등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