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9:48 (금)
20대 남성,이웃집 여성에 강간미수 및 17시간 감금...필로폰까지

20대 남성,이웃집 여성에 강간미수 및 17시간 감금...필로폰까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6.25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강남의 한 원룸에서 같은 층에 사는 여성의 집에 들어가 강간을 시도하고 17시간이나 감금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2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주거침입 강간미수) 및 감금 협박,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A씨를 전날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일 오후 3시 30분께 자신이 거주하는 강남구 역삼동 원룸의 같은 층에 혼자 거주하는 여성 B씨를 강간하려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여성 B씨가 사는 집의 문을 두드린 후 B씨가 문을 열자 "확인할 것이 있다"며 집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여성 B씨를 강간하려다가 미수에 그치자 B씨를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 17시간 감금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이후 21일 오전 A씨에게 경찰에 신고하지 않겠다고 안심시킨 뒤 A씨의 집을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의 상태를 수상히 여겨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필로폰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경찰은 해당 A씨를 강간미수와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동주택에서 생활할 경우 외부 위험에 늘 주의해야 한다"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과 주저 없는 신고로 추가 피해나 범죄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