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9:35 (토)
워싱턴포스트 "NL 사이영상은 류현진 아닌 셔저" 주장

워싱턴포스트 "NL 사이영상은 류현진 아닌 셔저" 주장

  • 하남직 기자
  • 승인 2019.06.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고팀 워싱턴 소속 셔져 두둔…"수비 도움받지 못하는 셔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언론 대부분이 "지금 정규시즌이 끝난다면 사이영상 수상자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라고 분석한다.

류현진이 등판을 마칠 때마다 평균자책점, 삼진/볼넷 비율 등의 놀라운 기록을 보도하기도 한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한국시간) "맥스 셔저가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경쟁에서 류현진에 앞서있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WP도 류현진의 성적이 대단하다는 건 인정했다. WP는 "다저스 에이스인 류현진은 9승 1패 평균자책점 1.26을 기록 중이다. 삼진 85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5개만 허용했다. 110년 동안 '10경기 연속 2실점·1볼넷 이하'를 기록한 유일한 투수"라고 전했다.

하지만 곧 "셔저가 5승 5패 평균자책점 2.81로 류현진보다 표면적인 성적은 떨어지지만, 실제로는 더 가치 있는 투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WP 주장의 근거는 탈삼진과 조정 평균자책점이다. "류현진은 야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셔저는 야수의 도움 없이도 버티고 있다"는 게 WP의 분석이다.

WP는 "셔저는 탈삼진 속도를 유지하면 284삼진을 잡을 수 있다"고 운을 뗐다. 현재 셔저는 139삼진을 잡고 있다.

이어 WP는 "다저스는 류현진이 등판할 때 평균 5.7점을 지원한다. 워싱턴은 셔저가 등판할 때 3.8점을 지원한다"며 "(야수 수비와 무관한 플레이를 계산한) 조정 평균자책점(FIP)은 셔저가 2.27로 류현진의 2.52보다 좋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 순위에서 셔저(81.5)는 류현진(70.5)을 앞선다.

하지만 ESPN이 측정한 사이영상 순위에서는 류현진이 110.8로 압도적인 1위다. 마이크 소로카(미네소타 트윈스)는 87.6으로 2위다. ESPN 순위에서는 셔저가 10위 안에도 들지 못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