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6:39 (월)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폭로 "양심 가지고 살아라"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폭로 "양심 가지고 살아라"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6.0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남태현,장재인 SNS]
[사진=남태현,장재인 SNS]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열애중인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이 담긴 메세지 창 캡쳐본을 공개하며, 분노했다.

이날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남태현이 다른여성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을 공개했다.

[사진=장재인SNS]
[사진=장재인SNS]

장재인이 공개한 남태현과 A씨의 대화에서 남태현은 장재인과의 열애를 부인하고 있었다. 여성 A씨가 자신의 친구가 남태현, 장재인이 영화관에 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하자 남태현은 "다른 친구다"라며 공개 열애중인 장재인과의 관계를 부인했다.

또 남태현은 여성 A씨에게 "장재인이랑 애매하다. 얼마 전 누나가 나랑 있고 싶어 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이에 이 A씨는 "내가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네가 여자 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다. 한 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왜 그렇게 공개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장재인은 남태현과 메세지를 나눴던 여성 A씨와 나눈 SNS 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다. A씨는 장재인에게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신저를 통해 "죄송하다.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그저께 같이 있었다. 나랑"이라고 밝혔다.

이어"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관계고, 걔 말로는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 못 내고 있다고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현재 장재인은 모든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그러나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장재인의 폭로에 대해 아직까지 남태현 측에서는 묵묵부답으로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장재인과 남태현은 최근 방송 중인 tvN ‘작업실’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 4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그러나 열애 2개월만에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이 포착되면서 둘 사이의 관계가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