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0:40 (금)
르브론 아들 브로니, 고교 팀에서 웨이드 아들과 함께 뛸 듯

르브론 아들 브로니, 고교 팀에서 웨이드 아들과 함께 뛸 듯

  • 김동찬 기자
  • 승인 2019.05.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임스의 아들 브로니의 모습. [브로니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제임스의 아들 브로니의 모습. [브로니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킹' 르브론 제임스(35)와 드웨인 웨이드(37·이상 미국)의 아들이 고등학교 농구팀에서 동료 선수로 호흡을 맞추게 될 전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31일(한국시간) "제임스의 아들 브로니 제임스(15)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시에라 캐니언 고등학교에 입학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 신문인 로스앤젤레스 데일리 뉴스를 인용한 ESPN은 "브로니가 웨이드의 아들 자이르와 한 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웨이드의 아들 자이르는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역시 시에라 캐니언 고등학교로 이적을 추진 중이라는 것이다.

시에라 캐니언 고등학교는 NBA 스타 선수들의 아들들이 거쳐 간 곳이다. 스카티 피펜과 케년 마틴의 아들이 지난해 이 학교 소속으로 뛰었다.

제임스와 웨이드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미국프로농구(NBA) 마이애미 히트에서 한솥밥을 먹었고 2017-2018시즌에는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도 호흡을 맞춘 사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