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8:08 (월)
강정호 5번 타자 출전…류현진과 7년 만에 대결

강정호 5번 타자 출전…류현진과 7년 만에 대결

  • 장현구 기자
  • 승인 2019.04.2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호·류현진, 25일 나란히 시범경기 출전(브레이든턴·글렌데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KBO리그에서 성장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1987년생 동갑내기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사진 왼쪽)와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5일(한국시간) 시범경기에 나란히 출전한다. 2019.2.24 kane@yna.co.kr
강정호·류현진, 25일 나란히 시범경기 출전(브레이든턴·글렌데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KBO리그에서 성장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1987년생 동갑내기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사진 왼쪽)와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5일(한국시간) 시범경기에 나란히 출전한다. 2019.2.2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32세 동갑내기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첫 대결이 마침내 성사됐다.

양 팀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류현진은 피츠버그를 상대로 시즌 5번째로 선발 등판한다.

강정호는 5번 타자 3루수로 이름을 올렸다.

둘은 2012년 KBO리그에서 마지막 대결 이래 7년 만에 장소를 미국으로 옮겨 다시 맞붙는다.

KBO리그에선 류현진이 강정호를 타율 0.167(30타수 5안타)로 묶었다.

강정호는 대신 류현진의 KBO리그 마지막 등판인 2012년 10월 4일 경기에서 솔로 아치를 빼앗았다.

히어로즈의 강정호를 미국 스프링캠프에서 만난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히어로즈의 강정호를 미국 스프링캠프에서 만난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츠버그는 다저스를 맞아 스위치 타자 4명을 포함한 타순을 짰다.

류현진은 포수 오스틴 반스와 호흡을 맞춘다.

다저스는 우완 투수인 크리스 아처를 겨냥해 족 피더슨, 코리 시거 두 좌타자를 1, 2번에 배치하고 좌타 거포 코디 벨린저를 4번에 기용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