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7:26 (화)
빅스 레오! 뮤지컬 ‘엘리자벳’ 서울-지방까지 화려한 피날레! “꿈이었던 작품,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빅스 레오! 뮤지컬 ‘엘리자벳’ 서울-지방까지 화려한 피날레! “꿈이었던 작품,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4.1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빅스 레오(정택운)이 뮤지컬 ‘엘리자벳’ 서울 공연에 이어 지방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레오는 지난 14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뮤지컬 ‘엘리자벳’ 공연을 끝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와 서정적인 음악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사랑을 받았다.

레오는 극 중 판타지적 요소인 죽음(Der Tod) 역을 맡았다. 엘리자벳의 곁을 맴돌며 끊임없이 유혹하는 인물 토드로 분한 레오는 한층 더 깊어진 연기와 강렬한 눈빛, 디테일한 표정 변화 등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무대로 극찬을 받았다.

레오는 “엘리자벳을 처음 본 후 뮤지컬 배우를 꿈꾸게 되었습니다. 제 꿈이었던 엘리자벳이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또 영광이었습니다. 엘리자벳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라며 “또한 매번 많은 선배님들의 격려와 저만의 색을 담고 있는 토드를 좋아해 주시는 팬분들의 응원 속에서 무대에 오를 수 있어 정말 행복했습니다. 배우로서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레오는 “우리 별빛들의 응원이 가장 큰 힘이 되었습니다. 한결같은 응원과 사랑, 언제나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하는 배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세요”라며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레오는 지난 2014년 뮤지컬 ‘풀하우스’로 데뷔해 ‘마타하리’, ‘몬테크리스토’, ‘더 라스트 키스’ 등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소화하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