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31 (목)
임실 치즈의 개척자 지정환 신부, 숙환으로 별세. 향년88세.

임실 치즈의 개척자 지정환 신부, 숙환으로 별세. 향년88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4.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한국 임실치즈의 개척자로 평가받는 지정환(벨기에 명: 디디에 세스테반스) 신부가 13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벨기에 브뤼셀 태생인 지 신부는 1959년 전북 부안에 신부로 부임했다. 이후 지 신부는 지역 농민들의 가난을 극복하기 1967년 전북 임실에 우리나라 최초의 치즈공장을 세워 유럽의 치즈 기술을 국내에 전파해 '한국 치즈의 아버지'로 불린다.

또한 지 신부는 1980년대부터는 중증장애인을 위한 재활센터 ‘무지개의 집’을 세워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2016년 법무부는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지 신부에게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해 임실 지씨의 시조가 됐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고인의 시신을 중앙성당으로 옮기고, 장례 절차와 일정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