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31 (목)
여권서도 '이미선 부적격 여론' 확산…"답답하기 짝이 없다"

여권서도 '이미선 부적격 여론' 확산…"답답하기 짝이 없다"

  • 한지훈 설승은 기자
  • 승인 2019.04.1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인사검증 불만 표출도 나와…"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겠다"
與 법사위원 '이미선 적격'…"가짜뉴스에 휘말려 청문회 왜곡" 방어막

긴장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4.10 yatoya@yna.co.kr
긴장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4.1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11일 주식을 과다 보유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여론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부부합산 35억원 상당의 주식을 보유한 이 후보자가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야당의 지적에 뼈아프게 공감하면서 이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의원들이 상당수다.

특히 이 후보자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자진 사퇴로 정리해서 빨리 매듭을 짓는 게 낫다"며 "질질 끌면 불통으로 보일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청와대에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책임론으로 이어질 텐데, 이런 문제를 미리 다 알았을 텐데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국기에 경례하는 이해찬-홍영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9.3.28 kjhpress@yna.co.kr
국기에 경례하는 이해찬-홍영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9.3.28 kjhpress@yna.co.kr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전체 재산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높고, 주식 투자를 많이 했다는 것도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다"며 "청와대 인사검증이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다른 최고위원은 "나라면 이런 인사는 안 했을 것이다. (장관 후보자 중) 두 사람이나 아웃됐는데 이제 세 사람째 아닌가"라며 "정말 답답하기 짝이 없다"고 토로했다.

임시정부와 임시의정원 100주년 기념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홍영표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는 이 같은 당내 여론을 주시하며, 논란을 수습할 방도를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예민하게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이 후보자를 임명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후보자를 직접 검증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의 '가짜뉴스' 공세에 휘말려 인사청문 내용이 왜곡됐다며 적극적으로 방어막을 쳤다.

한 법사위원은 "어제 청문회를 마치고 여당 법사위원 전원은 야당의 주장이 정말 부당하며, 이 후보자는 적격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18년간 이 후보자 부부의 소득을 다 합하면 50억원이 넘고, 이 후보자가 아닌 그 남편이 부동산 대신 주식에 투자해 25% 손해를 본 것이 전부"라며 "판검사 가족이 주식 투자하는 것 자체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면 이 후보자도 부적격으로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여당 법사위원들은 이 후보자가 판사실에서 주식 거래를 했다거나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당 이익을 얻었다는 등의 주장은 전부 야당과 일부 보수언론이 퍼뜨린 가짜뉴스라고 판단했다.

당 지도부 일각도 이 같은 의견에 동조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이 후보자 남편이 재산을 형성하는 과정에 불법성이 없었고, 주식 거래 과정에서 직무 연관성도 없었다고 한다"며 "단지 재산이 많고 그것을 주식 형태로 갖고 있었다는 것 때문에 부적격이라 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막연한 정서적 거부감이 아닌 '리걸 마인드'를 가지고 판단해야 사물을 제대로 볼 수 있다"며 "청문회를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