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7:26 (화)
광주공항 아시아나 여객기 앞바퀴 파손사고..후속 항공 29편 잇따라 결항.

광주공항 아시아나 여객기 앞바퀴 파손사고..후속 항공 29편 잇따라 결항.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4.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9일 오전 광주공항 활주로에서 아시아나 여객기 바퀴가 파손돼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후 예정됐던 운항 노선 29편이 연이어 결항돼 승객들이 많은 불편을 겪었다.

9일 오전 10시22분쯤 광주 광산구 신촌동 광주공항 동편 활주로에 착륙한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가 게이트로 이동하던 중 앞바퀴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결항 소식을 모른 채 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이 갑작스러운 결항 소식에 발이 묶이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사고 당시 해당 여객기인 아시아나(OZ 8703편) 여객기에는 111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고 항공기가 활주로에 세워지면서 이날 광주 공항에서 출발과 도착 예정인 29편의 후속 항공편이 모두 결항하거나 대체됐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사고 원인에 대해 항공기 앞바퀴가 군용기 착륙 시설물에 걸려 파손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광주공항 활주로는 공군 제1전투비행단이 관리하고, 민간 항공기와 같이 사용하고 있다.

공항공사와 아시아나 측은 결항 항공편에 대한 후속 조치를 진행 중이다. 또 군용기 착륙시설물에 따른 사고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