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9:32 (목)
상록활엽수 '종가시나무' 온실가스 줄이기 효과 우수

상록활엽수 '종가시나무' 온실가스 줄이기 효과 우수

  • 유의주 기자
  • 승인 2019.03.2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결과…1㏊당 연간 18.13t 이산화탄소 흡수

종가시나무 군락[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종가시나무 군락[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상록활엽수인 종가시나무의 온실가스 줄이기 효과가 우수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 따르면 남부권역 종가시나무(17년생)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은 1ha당(1천400본가량) 연간 18.13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승용차의 이산화탄소 연간배출량을 2.4t으로 산정했을 때 8대분의 흡수량이다.

종가시나무는 참나무과 가시나무아속의 상록활엽교목으로 남부지방의 대표적인 상록수이며, 경관 가치가 높아 가로수로 많이 활용되고 용재적 가치도 뛰어나 많이 식재된다.

이런 이산화탄소 흡수량은 같은 참나무과인 상수리나무(20년생)의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 16.5t, 다른 종인 소나무의 9.7t보다 매우 높은 수준이다.

경남, 전남, 제주 등지에 분포된 종가시나무 생육지는 1천711ha로 보고되는데, 생육지 전체 면적에서의 온실가스 흡수량을 추산하면 연간 승용차 1만3천대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양이다.

온실가스 줄이기 수종으로 종가시나무가 주목되는 이유는 기후변화로 식생대가 북상해 분포 범위가 넓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변화하는 한반도 기후를 고려하면 가로수로 적합한 종가시나무가 향후 자동차, 공장 등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잡는 해결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기후변화 시대에 직면한 우리는 지구온난화를 최대한 막아야 하며, 아름다운 지구를 후손 대대로 물려줄 의무가 있다"며 "종가시나무 등과 같이 온실가스저감능력이 우수한 수종의 조림 권장과 사후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