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9:32 (목)
"암 환자, 뇌졸중 발병 위험 일반인보다 13% 높아"

"암 환자, 뇌졸중 발병 위험 일반인보다 13% 높아"

  • 강애란 기자
  • 승인 2019.03.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암환자 2만명 분석결과…사망위험도 21% 높아

병실[연합뉴스TV 제공]
병실[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암 진단 이후 뇌졸중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우근 교수,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교실 이준영 교수 연구팀은 암과 뇌졸중 사이의 이런 인과관계를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2∼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표본코호트를 토대로 암환자 2만707명과 일반인 67만5천594명의 뇌졸중 발병 위험을 비교했다.

그 결과 암 환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모든 뇌졸중 발병 위험은 1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허혈성 뇌졸중인 경우 암 환자의 위험도가 17%로 더 컸다. 다만 출혈성 뇌졸중은 암과의 관련성이 분명하지 않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러한 차이는 암 진단 3년차까지 커지다 7년차까지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위험 역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암 진단 7년차 때 뇌졸중 사망위험을 계산한 결과 암환자가 일반인보다 21% 높았다.

사망위험 차이는 암 치료에 쓰이는 항암화학요법이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같은 암환자라 하더라도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환자의 뇌졸중 발병 위험이 21% 더 높았다.

뇌졸중 발병 위험은 위나 대장과 같은 소화기암이나 폐암 등 흉곽 내 장기에서 발생한 암과 뚜렷한 관련성을 보였다. 반면 인두암, 갑상선암, 유방암 등 일부 암종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암으로 인한 고통도 큰 데 뇌졸중 위험까지 겹치면 환자나 가족들이 그 부담을 견디기 매우 어렵다"며 "암 진단과 동시에 뇌졸중 위험을 관리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