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31 (목)
'미쓰코리아' 1세대 외국인 농구선수 조니 맥도웰, 눈물까지 흘린 사연에 궁금증

'미쓰코리아' 1세대 외국인 농구선수 조니 맥도웰, 눈물까지 흘린 사연에 궁금증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3.1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tvN]
[사진제공 = tvN]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tvN '미쓰 코리아'가 깜짝 놀랄 만큼 반가운 호스트들을 전격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3월 24일(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되는 tvN '미쓰 코리아(연출 손창우)'는 추억의 맛을 찾아주고 하룻밤 얻어 자는 '글로벌 쿡스테이(Cook stay)'를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저마다의 이유로 한국을 떠났지만 여전히 한국의 맛을 잊지 못하는 사람들을 찾아가, 그들에게 한국 음식을 요리해주는 대신 그의 집에서 하룻밤 머물며 이야기를 나누는 '이역만리 집-밥 교환 프로젝트'로 기대를 모은다.

한고은, 신현준, 조세호, 박나래, 광희, 돈스파이크, 신아영, 장동윤이 '미쓰 코리아' 멤버로 활약을 예고해 관심을 드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호스트들이 공개되어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호스트는 전 주한미국대사 마크 리퍼트와 한국 농구계의 1세대 외국인 선수 조니 맥도웰. 얼굴만 봐도 반가운 감정을 이끌어내는 두 사람은 한국에 대한 애정과 한식을 향한 그리움을 갖고 '미쓰 코리아'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했다고. (관련 영상 URL : https://tv.naver.com/v/5697480, https://tv.naver.com/v/5721019)

공개된 영상에서 마크 리퍼트는 자녀들의 이름을 '세준, 세희'라는 한글로 불러주는가 하면, 집 안 곳곳 장독대, 한국어 책 등 여전한 한국 사랑을 자랑하고 있다.

그는 "한국에 있었던 때 자체가 그립다. 가장 그리운 것은 한국 음식이다. 워싱턴에서는 구할 수가 없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그의 집에서 한식 요리 대결을 펼치게 된 멤버들에게 능숙한 한국말로 독려하고, "아주 신난다"며 아이처럼 즐거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조니 맥도웰은 프로농구 인기가 절정을 달리던 90년대 외국인 선수로, 농구 코트를 가르며 뛰어난 활약을 선보여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전설로 불리는 조니 맥도웰의 등장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은 예고 영상에서는 그가 눈물 흘리는 장면이 이어져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과연 어떠한 사연으로 '미쓰 코리아' 멤버들을 집에 초대하게 된 것인지, 눈물을 참지 못한 이유는 무엇인지 관심이 모인다.

연출을 맡은 손창우PD는 "마크 리퍼트와 조니 맥도웰은 각자의 사연과 함께 '미쓰 코리아' 멤버들을 자신의 집으로 흔쾌히 초대했다. 한국을 그리워하고 한식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는 이들에게 멤버들이 최선을 다해 한국의 정을 나누고 왔다.

특히 한식에 대한 그리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해주기 위해 노력했다. 낯선 이국의 재료로 어떻게 그리운 한식 한 상을 차려냈는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tvN '미쓰 코리아'는 오는 3월 24일(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시청자를 찾아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