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1 (화)
‘정글의 법칙 in 채텀’ 돈스파이크 X 김인권 하라케케 낚시대...바늘없이 낚시를?

‘정글의 법칙 in 채텀’ 돈스파이크 X 김인권 하라케케 낚시대...바늘없이 낚시를?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3.1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
[사진 =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는 돈스파이크의 낚시 도전기가 펼쳐진다.



이날 돈스파이크와 김인권은 하라케케 줄기로 만든 낚싯대를 들고 해안가로 나섰다. 두 사람은 낚싯바늘 없이 물고기를 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을 가진 채 힘차게 낚시를 시작했다. 특히, 지난 인도양 편에서 넘치는 자부심으로 낚시에 도전했지만 0마리의 굴욕을 맛봤던 돈스파이크는 유독 성공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불태웠다.



낚시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찾아온 입질에 두 사람은 기대감에 잔뜩 부풀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곧 하염없는 기다림이 시작됐다. 설상가상, 매서운 바람을 맞으며 오랜 시간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있던 탓에 체력마저 떨어지고 말았다. 결국 아쉬운 마음을 뒤로한 채 포기하고 돌아가려는 그 순간 돈스파이크의 낚싯대가 요동치기 시작했다고. 과연 그는 꿈에 그리던 첫 정글 낚시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존심을 건 돈스파이크의 낚시 도전기는 16일(토) 밤 9시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