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1 (화)
전세계 해안 도시를 위협하는 '그린란드'의 녹아 내리는 얼음

전세계 해안 도시를 위협하는 '그린란드'의 녹아 내리는 얼음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3.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RNX TV제공]
[사진=RNX TV제공]

[서울=RNX뉴스] 권오성 기자 = 세계에서 가장 큰 섬으로 섬 전체 면적 중 85%가 얼음으로 덮여 있는 '그린란드'가 겨울 동안 잦은 비가 내리면서 얼음이 녹고 있다.

비는 현재 남부와 남서부 지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남부 지역의 얼음이 모두 녹으면 전 세계의 해안 도시들이 물에 잠길 위험이 있다.

겨울 동안 내린 눈은 따뜻한 계절에 녹아 새로운 얼음을 형성한다.

그린란드 기상청의 이전 기록을 보면 겨울 동안 비가 평균 두 번정도 내리곤 했다.

그러나 2012년부터 현재까지 보도에 따르면 겨울 내내 매년 12차례나 비가 내린 것으로 기록됐다.

비는 얼음을 녹인 후에 얼면 표면은 더 어두운 색이 된다. 어두운 색의 얼음은 태양열을 더 흡수하기 때문에, 봄과 여름등 따뜻한 계절에 더 빨리 녹게 돼 큰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