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1 (화)
이해찬 "나경원, 대통령·국민 모독 발언…앞길 없는 사람"

이해찬 "나경원, 대통령·국민 모독 발언…앞길 없는 사람"

  • 김남권 고상민 기자
  • 승인 2019.03.13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5 toadboy@yna.co.kr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대통령과 국민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좌파라는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란 표현까지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연설 과정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라고 말해 민주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이 대표는 "발언의 기조를 보면 한국당의 전당대회에서 (후보들이) 극단적인 발언을 하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며 "그 모습을 원내대표가 (따라)하는 것을 보면서 '앞길이 없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보면 내용에 있어서 거의 정부와 여당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여당을 할 때와는 다른, 악을 쓰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 당과 정부는 그런 적의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의연하게 굳건하게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항의하는 홍영표, 굳게 입 다문 나경원(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정부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식의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뒷줄 가운데)가 단상으로 나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2019.3.12 mtkht@yna.co.kr
항의하는 홍영표, 굳게 입 다문 나경원(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정부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식의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뒷줄 가운데)가 단상으로 나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2019.3.12 mtkh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