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1 (화)
2월 취업자 26만3천명↑…13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

2월 취업자 26만3천명↑…13개월 만에 최대폭 증가

  • 이세원 김경윤 기자
  • 승인 2019.03.1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사회복지·농림어업 대폭 증가…"노인 일자리 사업 등 영향"
제조업·도소매업 등 취업자 크게 줄어

아파트 밀집 지역에서 취업 노인들이 잡초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밀집 지역에서 취업 노인들이 잡초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김경윤 기자 = 지난달 취업자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공공 일자리 사업과 농림어업 종사자 증가가 취업자 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밀집 지역에서 취업 노인들이 잡초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계청이 13일 공개한 '2019년 2월 고용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34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26만3천명 많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증가 폭은 작년 1월(33만4천명) 이래 13개월 만에 최대다.

취업자 증가 폭은 작년 2월에 10만4천명으로 급격히 축소한 데 이어 올해 1월(1만9천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했다.

작년 8월에는 취업자 증가 폭이 3천명을 그쳐 마이너스를 겨우 면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 확대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고용 확대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 분야에서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3만7천명(12.9%) 증가했다.

농림어업 취업자도 1년 전보다 11만7천명(11.8%) 늘면서 취업자 확대에 기여했고 정보통신업은 7만2천명(9.0%) 늘었다.

반면 제조업(-15만1천명), 도매 및 소매업(-6만명), 금융보험업(-3만8천명)의 취업자는 크게 줄었다.

서울의 한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한 건설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국은 공공 일자리 사업과 농림어업 취업자 증가 등이 고용지표 변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에 지원한 분들이 보건·복지·공공행정 등 분야에 취업자로 유입했고 농림어업에서 취업자가 10만명대 증가를 기록한 것도 취업자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2월 실업자는 130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8천명 늘었다.

고용률은 59.4%로 0.2%포인트 상승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